뉴 노멀 시대, 주택시장의 전략은?

본격 적인 뉴 노멀 시대가 도래했다. 언택트 시대의 대표 주자인 “Zoom”을 시작으로 직장과 학교는 새로운 시대를 받아 들이고 순응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시대의 중심에 있는 우리들은 주택시장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 가? 이와 관련된 좋은 기사를 살펴보자.

JasonNoh Team

 

 

코로나19가 무색하게 주택시장의 열기는 뜨겁기만 하다. 지난 8월 전국의 기존주택 판매는 7월보다 2.4% 늘었고, 지난해 8월보다는 10.5% 증가했다.

3월에 잠시 주춤했던 주택 수요는 꾸준히 회복해 매물이 판매되기까지 시장에 머무는 기간은 지난해 8월 평균 31일에서 올해 8월 22일로 9일이 줄었다.

반면 매물은 줄어 8월 전국적으로 리스팅에 오른 주택은 149만채로 7월보다 0.7%, 지난해 8월보다 18.6% 줄었다. 매물 부족은 최근 수년간 주택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였지만 최근 추세는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지나치게 과열된 것 아니냐는 분석까지 나올 정도다.

7명의 부동산 전문가를 통해 뜨거운 주택 수요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예상해봤다.

▶리얼터닷컴

대니얼 헤일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근의 광풍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올해 연말까지는 강력한 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이에 대한 근거로 리얼터닷컴에 올라오는 리스팅과 바이어의 검색 규모를 들었다. 현재 광풍이 코로나로 기를 펴지 못했던 올봄 잠재적인 수요가 한꺼번에 터지면서 만든 현상이지만 이런 움직임이 잠잠해질 어떤 신호도 현재로써는 감지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봐도 바이어를 자극할 수많은 요소가 있다는 지적도 했다. 여기에는 사상 최저 수준의 모기지 이자율과 인구학적 관점에서 바이어로 몰려들 밀레니얼 세대 등 주택 시장의 세대교체 등이 포함됐다.

▶NYC 네이버후드 센터

아이비 페레즈 리서치 매니저는 주택 수요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흑인과 히스패닉 등 코로나19의 타격을 더 크게 받은 계층에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모기지 이자율은 낮지만 이들 인종이나 소득 계층에서 차별적인 요소가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진과 발병, 사망이 많았고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감소한 부분도 컸다는 분석으로 주택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다.

▶아시안부동산협회(AREAA)

제임스 황 회장은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 덕분에 주택 수요는 지금과 비슷하게 꾸준히 강력할 것을 예상했다.

그는 자택 보유율 61%를 넘긴 아시안 아메리칸과 퍼시픽 아일랜더를 비롯해 올 2분기 보여준 강력한 주택시장 수요를 전망의 근거로 제시했다. 코로나 사태로 집의 중요성이 한층 커졌다는 그는 특히 자녀를 둔 가정은 아이들이 집에서 온라인 학습 등을 하며 집이자, 학교인 주택의 필요성이 이전보다 확대됐다고 전했다.

▶애틀랜타 엔젤 앤 볼커스

부동산 업체 엔젤 앤 볼커스의 크리스찬 로스 매니징 브로커는 모기지 이자율이 사상 최저 수준을 유지하면서 주택시장 전반에 걸쳐 가격 상승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시장 분위기는 주택 신축도 늘릴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 이후 시장은 변화하고 계절이 바뀌면서 바이어는 공간, 옵션, 삶의 질에 대해 꾸준히 다시 생각하며 수요를 끌어올릴 것이란 설명이다. 다만 부모들이 개학에 맞춰 이사하는 일은 줄어들 것이고, 더 많은 회사가 원격근무가 가능토록 할 것이며, 현재 최대 주택 수요층인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시장으로 밀려올 것으로 그는 예상했다.

▶주택건축가협회(NAHB)

로버트 디츠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주택시장의 강력한 수요는 낮은 모기지 이자율, 개선되고 있는 고용시장, 교외로 옮겨지는 바이어 관심 등을 추진체로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NAHB와 웰스파고가 공동으로 조사하는 건축업계의 주택시장지수는 9월 강력한 수요에 힘입어 사상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밀레니얼 세대가 40대에 접어들며 주택 소유에 대한 욕구는 점차 커질 전망이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건강 이슈가 커지면서 교외에 위치한 싱글 홈의 가치도 재조명되고 있다. 많은 사람이 재택근무를 하고 원격수업을 하면서 주택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고 필요성이 커졌다.

▶레드핀 부동산

데릴 페어웨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가을까지 이런 폭발적인 수요가 유지되다가 이후에는 소폭 꺾일 것으로 내다봤다. 날씨가 추워지는 계절적인 원인과 대선에 쏠린 관심 등이 이유지만 이 기간이 길지는 않고 내년 1월에는 다시 수요가 늘면서 가격을 올리고 거래를 늘릴 것이란 설명이다.

레드핀은 최근 수개월 간 꾸준히 늘었던 수요 증가세가 늦춰질 만한 조짐은 발견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8월 주택 거래 가격은 낮은 금리, 치열한 경쟁, 부족한 매물이 작동하며 11% 올랐다. 다만 선거는 역사적으로 볼 때 주택 수요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 오직 올해 선거는 코로나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주택시장 참여자들이 모든 결정을 잠시 뒤로 미루고 결과에 주목할 것이라고 그는 예상했다.

▶애텀 데이터 솔루션

토드테타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최근 과도한 주택 가격 상승세가 내년 봄에는 정상으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 상황이 다소 진정되고 셀러들이 시장으로 돌아올 것이기 때문이다.

많은 바이어가 현재의 불확실한 상황에서 제대로 된 구매를 하는지에 대한 확신이 없는 상태라고도 했다. 집값이 더 오를까 걱정하거나, 팬데믹이 진정될 때까지 기다려야 할지 애매한 상황에 부닥친 이들이 생겨나고 있다는 것이다.

올해 2분기 기준으로 전국 주택시장의 93%에서 집값이 올랐다. 가격 상승률은 6% 선으로 셀러들이 이득을 봤다. 특히 전국 주택시장의 81%에서 집값은 금융위기 이후 사상 최고치 기록을 새롭게 썼다고 테타 CTO는 전했다.

출처: 중앙일보 LA

포스트 코로나 시대, LA 한인타운의 주택 거래 동향 및 임대 수익용 부동산 전망

LA 한인타운 부동산 주택거래는 최근 들어 오히려 수요가 폭발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한, 최근들어 임대 수익용 부동산으로 각광받는 콘도의 거래가 20-30% 대폭 상승했으며, 이를 동반으로 콘도의 가격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기사를 살펴 보자.

JasonNoh Team

9월 LA 한인타운 주택거래는 최근 수년래 최고치를 기록하며 활황세를 이어갔다. 6월부터 회복세를 보이던 한인타운 주택시장은 9월 들어 폭발하는 양상이다. 그동안 전체 주택시장을 주도하던 단독주택 부분이 콘도에 밀리는 모습까지 보였다. 콘도 거래가 50건을 넘을 정도로 활발했고 그동안 주춤하던 임대수익용 주택 부문도 30건에 육박하며 활기를 되찾았다. 9월 한인타운 주택거래는 단독주택 46채, 콘도 52채, 임대수익용 주택 29채로 모두 127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년 동안 월별 집계로 가장 많은 거래 건수이고 지난 수년래 거래 건수에서도 최고치에 해당하는 것 같다고 부동산 관계자들은 말했다. 지난달 거래 건수 89건과 비교하면 무려 40% 이상 거래가 증가했다. 평소 월 90~100건 정도 거래되던 1년 전과 비교해도 최소 20~30% 정도 거래가 늘었다. 이 같은 현상은 주택시장에 매물이 부족한 상황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주택시장의 뜨거운 열기는 단기적으로 더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2020년 9월 LA 한인타운 주택시장의 가장 큰 특징은 콘도 부문의 부활을 꼽을 수 있다. 지난달 33채가 거래되면서 다시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던 콘도 시장은 이번 달 들어 무려 52채가 거래됐다. 콘도 거래 건수는 성수기에도 40건을 밑도는 수준이었다.

이런 현상에 대해 한인 부동산 전문가들은 단독주택만 찾던 바이어가 매물 부족으로 선택에 제약이 크자 콘도에도 눈을 돌린 것으로 해석했다. 또 임대수익용 주택 부문도 예상외로 빨리 회복되는 모습이다. 겨우 10채를 넘기는 수준으로 거래되다 30채 가까이 팔렸다는 것은 주택시장이 노를 젓다 엔진을 단 것처럼 고속 성장 궤도에 진입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반면 이런 현상은 매물 부족이 앞으로 더 심화할 가능성을 본 단기 차익을 노린 투자자가 유입된 결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이럴 경우 부동산 시장 열기는 어느 순간 갑작스레 빠질 수 있기 때문에 내년 봄쯤부터는 주택시장이 다른 모습을 보일 수도 있다고 이들은 전망하고 있다. <표참조>

 

 

9월 한인타운 주택시장은 그동안 전체 주택시장을 진두지휘했던 단독주택 부문이 2위로 밀려나는 모습을 보였다. 9월 전체 매매 건수 127건 가운데 46건이 단독주택이었다. 전달보다 2건 늘었지만, 콘도 부문 거래가 급증하면서 선두자리를 뺏겼다.

콘도 시장은 9월 들어 거래가 급증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4월에 10여건까지 줄었던 콘도 부문 거래 건수는 7월부터 다시 20건대로 회복하더니 8월 33건에 이어 9월에는 52건으로 전체 주택시장을 주도했다. 지난달 전문가들이 앞으로 단독주택과 콘도가 한동안 주택시장을 쌍끌이할 것이란 전망이 맞아떨어지는 모양새다. 여기에 더해 임대수익용 주택 부문까지 거래가 크게 늘면서 가장 이상적인 삼두마차 시대가 오는 것이 아니냐는 성급한 기대감마저 나타나고 있다.

▶단독주택

9월 LA 한인타운과 인근 지역에서 거래된 단독주택 거래 건수는 모두 46건으로 집계됐다. 중간 가격은 173만500달러였다. 전달보다 3만 달러 정도 올랐다. 상승 폭은 좁혀졌지만, 가격 상승세는 유지했다. 스퀘어피트당 평균 가격은 750.79달러를 기록했다. 8월에 841.93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스퀘어피트당 800달러를 넘어섰지만, 다시 700달러 중반대로 떨어졌다. 거래된 주택의 평균 면적은 2788스퀘어피트였다. 거래 주택이 시장에 나와 팔리기까지 걸린 시일은 평균 22일이었다. 한 달 전보다 5일이 줄었다. 여전히 빠른 거래가 이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바이어가 많이 몰리면서 셀러에게 유리한 시장 환경이 유지되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매물 리스팅 가격 대비 실제 매매가격 비율은 101.04%를 기록했다. 소폭이기는 하지만 이 비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 거래된 46건 가운데 33건은 시장에 매물로 나온 지 30일 안에 팔렸다. 이 매물의 리스팅 가격 대비 실매매가 비율은 102.08%였다.

▶콘도

같은 달 거래된 콘도는 역대 최대 수준인 52채였다. 33채를 기록한 전달보다 무려 19채가 더 팔렸다. 22채를 기록한 7월과 비교하면 2배 넘게 거래가 늘었다. 최저치를 기록했던 6월의 11채와 비교하면 거의 5배 가까이 거래가 증가했다.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중간가격도 올랐다. 8월에 59만9000달러였으나 9월에는 63만3125달러로 3만4000달러 정도 더 비싸졌다. 스퀘어피트당 가격도 동반 상승했다. 전달에 581.08달러였으나 9월에는 614.82달러로 600달러 선을 넘었다. 주택시장에 나와 거래 성사까지 걸린 평균 일수는 단독주택과 마찬가지로 22일이었다. 8월의 31일보다 9일이 줄었다. 리스팅 가격 대비 매매가격 비율은 97.69%를 기록했다. 전달보다 1%포인트 미만으로 소폭 하락했다. 9월 거래된 총 52건 가운데 36건이 30일 안에 거래를 마쳤다.

▶임대수익용 주택

월별 거래 건수 변화가 비교적 심한 임대수익용 주택 부문은 9월 들어 거래 건수가 크게 늘었다.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 연속 거래 건수가 8건을 기록하며 좀처럼 살아나지 않던 임대수익용 주택 부문은 7월 들어 반등하는 기미를 보인 뒤 지난달 주춤했으나 이번 달 들어 급격히 거래가 활발해진 모습을 보였다. 29건이 거래됐다. 이전 성수기 때보다 더 많은 거래 건수다. 성수기 때도 20건 초·중반대를 넘기는 적이 드물었다. 거래가 늘면서 중간가격도 190만 달러로 뛰어올랐다. 스퀘어피트당 평균 가격은 반면 큰 폭으로 내리며 365.86달러를 기록했다. 이전 두 달 동안 400달러 중반대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반적으로 가격이 하락세에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거래 급증도 이런 가격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매물로 나와 거래되기까지 걸린 시일은 평균 50일로 집계됐다. 한 달 전보다 6일 길어졌다. 리스팅 가격 대비 매매가격 비율은 95.06%였다.

케네스 정 드림부동산 대표는 “9월 주택시장은 전반적으로 거래가 늘었다”고 밝히고 “매물 부족 현상이 개선될 기미가 없는 가운데 외곽지역에서는 시간이 갈수록 매물이 더 부족해지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LA 한인타운 주택거래 현황 조사는 우편번호 90004, 90005, 90006, 90010, 90019, 90020, 90036 지역을 대상으로 했다. 따라서 일반적인 한인타운 내 주택거래 현황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이번 자료 집계 기간은 2020년 9월 1일부터 30일까지다.

미국의 주택 수요 내년까지 이어질 듯

코로나19가 무색하게 주택시장의 열기는 뜨겁기만 하다. 지난 8월 전국의 기존주택 판매는 7월보다 2.4% 늘었고, 지난해 8월보다는 10.5% 증가했다.

3월에 잠시 주춤했던 주택 수요는 꾸준히 회복해 매물이 판매되기까지 시장에 머무는 기간은 지난해 8월 평균 31일에서 올해 8월 22일로 9일이 줄었다.

반면 매물은 줄어 8월 전국적으로 리스팅에 오른 주택은 149만채로 7월보다 0.7%, 지난해 8월보다 18.6% 줄었다. 매물 부족은 최근 수년간 주택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였지만 최근 추세는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지나치게 과열된 것 아니냐는 분석까지 나올 정도다.

7명의 부동산 전문가를 통해 뜨거운 주택 수요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예상해봤다.

▶리얼터닷컴

대니얼 헤일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근의 광풍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올해 연말까지는 강력한 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이에 대한 근거로 리얼터닷컴에 올라오는 리스팅과 바이어의 검색 규모를 들었다. 현재 광풍이 코로나로 기를 펴지 못했던 올봄 잠재적인 수요가 한꺼번에 터지면서 만든 현상이지만 이런 움직임이 잠잠해질 어떤 신호도 현재로써는 감지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봐도 바이어를 자극할 수많은 요소가 있다는 지적도 했다. 여기에는 사상 최저 수준의 모기지 이자율과 인구학적 관점에서 바이어로 몰려들 밀레니얼 세대 등 주택 시장의 세대교체 등이 포함됐다.

▶NYC 네이버후드 센터

아이비 페레즈 리서치 매니저는 주택 수요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흑인과 히스패닉 등 코로나19의 타격을 더 크게 받은 계층에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모기지 이자율은 낮지만 이들 인종이나 소득 계층에서 차별적인 요소가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진과 발병, 사망이 많았고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감소한 부분도 컸다는 분석으로 주택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다.

▶아시안부동산협회(AREAA)

제임스 황 회장은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 덕분에 주택 수요는 지금과 비슷하게 꾸준히 강력할 것을 예상했다.

그는 자택 보유율 61%를 넘긴 아시안 아메리칸과 퍼시픽 아일랜더를 비롯해 올 2분기 보여준 강력한 주택시장 수요를 전망의 근거로 제시했다. 코로나 사태로 집의 중요성이 한층 커졌다는 그는 특히 자녀를 둔 가정은 아이들이 집에서 온라인 학습 등을 하며 집이자, 학교인 주택의 필요성이 이전보다 확대됐다고 전했다.

▶애틀랜타 엔젤 앤 볼커스

부동산 업체 엔젤 앤 볼커스의 크리스찬 로스 매니징 브로커는 모기지 이자율이 사상 최저 수준을 유지하면서 주택시장 전반에 걸쳐 가격 상승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시장 분위기는 주택 신축도 늘릴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 이후 시장은 변화하고 계절이 바뀌면서 바이어는 공간, 옵션, 삶의 질에 대해 꾸준히 다시 생각하며 수요를 끌어올릴 것이란 설명이다. 다만 부모들이 개학에 맞춰 이사하는 일은 줄어들 것이고, 더 많은 회사가 원격근무가 가능토록 할 것이며, 현재 최대 주택 수요층인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시장으로 밀려올 것으로 그는 예상했다.

▶주택건축가협회(NAHB)

로버트 디츠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주택시장의 강력한 수요는 낮은 모기지 이자율, 개선되고 있는 고용시장, 교외로 옮겨지는 바이어 관심 등을 추진체로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NAHB와 웰스파고가 공동으로 조사하는 건축업계의 주택시장지수는 9월 강력한 수요에 힘입어 사상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밀레니얼 세대가 40대에 접어들며 주택 소유에 대한 욕구는 점차 커질 전망이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건강 이슈가 커지면서 교외에 위치한 싱글 홈의 가치도 재조명되고 있다. 많은 사람이 재택근무를 하고 원격수업을 하면서 주택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고 필요성이 커졌다.

▶레드핀 부동산

데릴 페어웨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가을까지 이런 폭발적인 수요가 유지되다가 이후에는 소폭 꺾일 것으로 내다봤다. 날씨가 추워지는 계절적인 원인과 대선에 쏠린 관심 등이 이유지만 이 기간이 길지는 않고 내년 1월에는 다시 수요가 늘면서 가격을 올리고 거래를 늘릴 것이란 설명이다.

레드핀은 최근 수개월 간 꾸준히 늘었던 수요 증가세가 늦춰질 만한 조짐은 발견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8월 주택 거래 가격은 낮은 금리, 치열한 경쟁, 부족한 매물이 작동하며 11% 올랐다. 다만 선거는 역사적으로 볼 때 주택 수요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 오직 올해 선거는 코로나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주택시장 참여자들이 모든 결정을 잠시 뒤로 미루고 결과에 주목할 것이라고 그는 예상했다.

▶애텀 데이터 솔루션

토드테타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최근 과도한 주택 가격 상승세가 내년 봄에는 정상으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 상황이 다소 진정되고 셀러들이 시장으로 돌아올 것이기 때문이다.

많은 바이어가 현재의 불확실한 상황에서 제대로 된 구매를 하는지에 대한 확신이 없는 상태라고도 했다. 집값이 더 오를까 걱정하거나, 팬데믹이 진정될 때까지 기다려야 할지 애매한 상황에 부닥친 이들이 생겨나고 있다는 것이다.

올해 2분기 기준으로 전국 주택시장의 93%에서 집값이 올랐다. 가격 상승률은 6% 선으로 셀러들이 이득을 봤다. 특히 전국 주택시장의 81%에서 집값은 금융위기 이후 사상 최고치 기록을 새롭게 썼다고 테타 CTO는 전했다.